이해찬 "대중교통 정책, 준공영제로 방향…당정 대책 마련"
이해찬 "대중교통 정책, 준공영제로 방향…당정 대책 마련"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5.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 News1 이종덕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앞으로 전체적으로 대중교통수단은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쪽으로 당 정책방향을 잡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버스노조가 파업을 예고하고 있다. 현장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당정 간의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표는 버스노조의 파업과 관련 "여러 가지 사정이 있겠지만, 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을 가지고 총파업을 예고한다는 것은 대단히 국민께 걱정을 끼치는 일"이라며 "당도 예의주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버스 노조와 대화하고 회사측과도 대화해서 가능한 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이 대표는 지난달 25일 정부가 제출해 국회에 계류중인 2019년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 "추경안이 6조7000억원인데, 5월 안에 통과가 돼야 제대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원내활동을 전혀 하지 않기 때문에 (추경안이) 많이 늦어질까 걱정이 된다"며 "새로 선출된 원내지도부가 한국당과 충분히 대화하고 다른 야당과도 대화해서 국회를 빨리 정상화시키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번 주말로 39주년을 맞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해서도 "5·18특별법을 빨리 개정해 광주의 진상을 규명할 수 있는 본질적인 토대와 근거가 만들어져야 한다"며 "아무쪼록 한국당이 특별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5·18 기념행사에 같이 참여해 화합을 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팀 jr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