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벤처투자 쉽게하는 법' 내년 초 발표
'국민이 벤처투자 쉽게하는 법' 내년 초 발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2.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논의"
與국가경제자문회의..."기술혁신형 中企 지원, 총선공약 반영"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벤처 투자에 일반 국민도 좀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 검토했다"며 "내년 초에 관련한 대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6일 더불어민주당 국가경제자문회의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제2의 벤처붐 조성을 위한 혁신기업 육성 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이 함께 참여한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금융 기반을 확립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회에서 제2벤처붐 조성을 위한 기술혁신기업 육성 방안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이 원내대표,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전체회의회에서 제2벤처붐 조성을 위한 기술혁신기업 육성 방안 등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왼쪽부터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이 원내대표,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의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 자리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스타트업이나 유니콘이나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들이 코스피, 코스닥 상장을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며 "비교적 제약 없는 투자를 선호하지 주식시장 상장에 따른 규제를 달가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을 만나 국민이 중소벤처기업에 투자를 용이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관련 내용을 내년 초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인재들이 과감히 창업에 뛰어들어 유망 기업을 만들고 유니콘(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재도전 할 수 있는 제도와 문화, 관행을 확립해야 한다"며 "예산과 입법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벤처·스타트업에 대한 금융분야 지원을 강조하면서 "기술 가치만으로 융자받을 수 있는 환경 마련이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입법과 예산을 통해 최대한 당 차원에서 지원하겠다"며 "필요한 것은 민주당 총선 공약에도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진표 국가경제자문회의 위원장은 "포용성장은 비용이 늘어나니까 초기에 많은 부작용을 겪을 수밖에 없는데 이를 감수하고 정부가 결단을 내려 수행했고, 시행 초기 부작용이 있었지만 보완 결과 서서히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반면 혁신성장의 효과는 조금 더디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생경제를 살리려면 새로운 성장 동력이 필요하다"며 "그것은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육성"이라고 강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일괄담보제도 도입, 혁신금융 서비스 지정,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 면책 제도 전면 개편 등 정책을 소개한 뒤 "자금 흐름을 면밀히 살피고 충분한 모험자본을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jr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