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靑, '지소미아 압박'으로 얻은 것 공개해야"
나경원 "靑, '지소미아 압박'으로 얻은 것 공개해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11.2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패스트트랙 공갈협상 주장..억지로 먹으면 체해"

[뉴스정론 온라인뉴스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조건부 연기'를 놓고 양국 정부가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해 "유치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5일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설치된 황교안 대표의 단식농성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판정승", "완승", "트라이 미(Try Me)", "사과해라", "사과받았다", "사과한 적 없다"는 한일 당국자들의 발언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는 더이상 너저분하게 늘어놓을 필요 없다"며 "막판 지소미아 파기 철회 결정이 진정한 외교적 성과라면, 그 정확한 손익계산서를 공개하라. 지소미아 파기 압박으로 뭘 얻어냈는지 설명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결정이 지난 지소미아 소란의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그러기엔 대한민국이 잃은 것이 너무나 많다"며 "한미동맹을 깊은 불신의 늪으로 밀어 넣었고, 한미일 공조를 와해 수준까지 끌고 갔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청와대가 지소미아 파기 연장으로 급선회한 배경을 두고 "미국이 총공세에 나섰고, 결국 이 정권도 그 압박을 못 이긴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소미아 파기에 대해 "한미동맹과 전혀 관계가 없다"고 한 청와대 정의용 안보실장, "한미동맹과 별개"라고 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미국과 공감대"가 있었다고 한 청와대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의 경질을 촉구했다.

그는 "자신들이 어떤 일을 벌이는지 모르고 위험한 사고를 연달아 치고 있는 것이거나, 작정하고 한미동맹 깨려는 것이다. 무지의 무모함, 아니면 의도된 무모함"이라며 "어느 쪽이든 더이상 외교·안보를 맡길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인헌고등학교 학생이 '정치편향 교육'을 비판하면서 지난 23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삭발한 데 대해 "억장이 무너지는 느낌이었다"며 "독선과 오만의 좌파 권력은 순수한 학생들마저 극단의 투쟁장으로 내몰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생들의 지적을 두고) '섣부른 신념화', '독선', '자신과 사회에 위험' 운운하며 모욕을 주고 망신을 줬다"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직무유기이자 권한남용"이라고 교육부의 직권조사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폐기를 촉구하며 단식 중인 점을 거론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밥그릇 욕심 내려놓으라. 억지로 먹으면 탈 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은 그대로 두고, 계속 협상을 하자고 한다. 공갈협박에 이은 '공갈협상'이다. 승부조작 심판이 버젓이 있는데 어떻게 경기를 하느냐"며 "패스트트랙만 내려놓으면 그때부터 협상다운 협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jr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