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黃단식, 합의 원천봉쇄…국회법 따를 것"
이인영 "黃단식, 합의 원천봉쇄…국회법 따를 것"
  • 김자인 기자
  • 승인 2019.11.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지소미아 日 태도변화 위해 긴박히 움직여…한국 외교의 성과"

[뉴스정론 김자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연동형비례대표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과 관련, "자유한국당이 이에 대해 전혀 입장 변화가 없다면 국회법 절차에 따라서 민주당으로서는 대응해 나가는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5일 이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황교안 대표는 연동형비례대표제는 안 된다, 공수처 신설은 없다고 단정적으로 가이드라인을 설정할 것이 아니라 연비제 도입과 공수처 신설을 열어놓고 협상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황 대표가 계속 단식하고 한국당과 협상이 안 될 경우 패스트트랙을 표결로 처리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한 분이 오랜 시간 단식을 하고 건강을 우려하는 분들이 있는 상태에서 제가 야박하게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에둘러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으로 한국당의 입장이 강경해지고 경직돼서, 향후 협상 과정의 최대의 난관을 조성할 것으로 보여 답답하고, 걱정된다"며 "경직된 가이드라인이 협상을 얼어붙게 하고 절벽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경우에 따라선 당 지도부 간 담판이 필요한데, (황 대표가) 당 대표 간 정치협상회의에 꼭 임했어야 한다"며 "단식을 풀고 집중적인 협상과 합의 도출에 나설 것을 요청한다. 현국당이 협상에 나설 여지를 만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게 한일 양국이 지난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로 연기하고 수출규제 관련 국장급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미국이 한국에만 일방적으로 변화를 요구한 것이 아니라, 일본 정부의 태도 변화를 위해 집중적이고 긴박하게 움직인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수혁 주미대사가 이런 집중적 노력을 전개했고, 그 노력이 주효하고 적절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은 미국의 압박으로 한국이 일방적인 후퇴를 한 것이 아니라, 미국의 입장을 변화시켜 일본 입장을 변화하게 한 한국 외교의 '보이지 않는 성과'라는 측면을 언론이 주목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일본 측이 '외교적 승리'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별개라고 강변했던 수출규제와 지소미아가 한묶음이라는 것을 국제사회가 인식했다"며 "일본 정부는 신의성실을 저버리는 딴짓을 하지 말아야 한다. 한일관계가 대결로 치닫지 않고 미래지향적 관계로 가도록 일본 정부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자인 기자 truyon@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