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다당제·합의제에 대한민국 미래 달려"
천정배 "다당제·합의제에 대한민국 미래 달려"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11.18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대 양당과 경쟁가능한 제3세력 다 집결해야"

[뉴스정론 황두연 기자] 대안신당(가칭)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고 있는 천정배 의원은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에 대한미민국의 미래가 있다"며 "거대양당과 경쟁가능한 제3세력은 모두 결집해야 한다"고 밝혔다.

천정배 대안신당 의원
천정배 대안신당 의원

18일 천 의원이 광주MBC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이야말로 국민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제3의 대안세력이 필요하다"며 전날 창당발기인대회를 연 대안신당에 대한 성원을 당부했다.

그는 "촛불혁명 3년이 지났고 문재인 정부 2년반이 지났지만 우리 국민들은 미래의 밝은 희망을 갖고 있지 못하다. 민주당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기대 만큼 하지 못하고 있고 경제, 외교, 남북관계 등 국정은 사면초가에 빠져 있다"며 "그렇다고 해서 기득권에 안주해있는 자유한국당에 기대를 걸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대안신당은 아주 선명하고 합리적인 개혁정당으로 출발을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양당이 그동안 보여온 싸움판 정치, 극단적인 대립의 정치를 넘어서서 서로 상생하고 타협할 수 있는 합리적인 정치, 생산적인 정치의 길을 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싸움판 정치를 넘어 생산적인 정치가 되려면, 상대방만 꺾으면 권력을 잡게 되는 양당간의 승자독식 구조를 넘어서야 한다"며 "서너개의 정당이 서로 경쟁을 하게 되면, 두 정당이 서로 싸움만 하고 있으면 국민들한테 외면을 받게 된다"고 제3정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천 의원은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로 가야만이 대화와 타협의 정치가 가능하고 우리 대한민국에도 미래가 있다"며 "거대 양당과 경쟁할 수 있는 제3세력은 큰 틀에서 다 집결하자는 것이 목표"라고 부연했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