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46%, 1%↑
갤럽,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46%, 1%↑
  • 김자인 기자
  • 승인 2019.11.1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정론 김자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46%를 기록하며 지난주 대비 1%상승한 결과가 나왔다.

15일 한국갤럽은 2019년 11월 둘째 주(12~14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46%가 긍정 평가했고 46%는 부정 평가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밝혔다. 어느 쪽도 아님 5%, 모름/응답거절은 4%이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1%포인트 상승, 부정률은 1%포인트 하락해 동률을 이뤘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40%/43%, 30대 53%/41%, 40대 55%/39%, 50대 47%/49%, 60대+ 38%/52%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68%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7%,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76%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20%, 부정 59%).
 올해 대통령 직무 긍정률 변화를 긴 흐름으로 보면, 1월부터 8월까지는 긍/부정률이 모두 40%대에 머물며 엎치락뒤치락했다(평균 46%/45%). 9월 추석 직후부터 10월 넷째 주까지 6주간은 평균 41%/51%로 부정률이 우세했으나, 최근 3주째 긍/부정률 격차가 3%포인트 이내로 엇비슷한 상태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자인 기자 truyon@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