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신축APT 19%, 라돈높은 마감재 사용"
이정미 "신축APT 19%, 라돈높은 마감재 사용"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10.0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정론 황두연 기자] 최근 5년간 신축된 전국 아파트 1천696개 단지가운데 19%인 326개 단지에서 라돈 검출 수치가 다른 자재보다 높다고 보여 지는 마감재가 시공된 것 확인됐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의원

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국정감사 보도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정부차원의 라돈관리체계 마련을 촉구했다.

이는 이정미 의원이 전국 시도로부터(제주 제외) ‘2014년~2019년 현재까지 각 건설사들이 아파트 사용승인(준공) 시 해당 지자체로 제출 한 공동주택 실내마감재 사용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다.

전체 조사대상 100세대 규모 이상 아파트 총 1,696개 단지 중 326개소(19%)에서  최근 건설사와 입대의간 라돈검출 갈등을 유발한 마감재와 라돈 검출 수치가 다른 자재보다 높다고 보여 지는 마감재가 시공된 것이 확인됐다.

다만 '라돈검출 마감재 현황'은 ’최근 건설사와 주민간 라돈검출 갈등을 유발한 자재‘와 ’라돈 검출 수치가 다른 자재보다 높다고 보여 지는 자재‘가 시공된 것으로 실내공기질 측정시 반드시 기준치를 넘는 것은 아니다. 

우리나라 1인당 연간 자연방사선은 3밀리시버트(mSv)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생활방사선법)'에서는 가공제품 안전기준에 대해 '사람의 신체 외부 및 내부에 피폭하는 방사선량을 모두 합한 양이 1밀리시버트를 초과하지 않도록 하고, 넘을 경우 수거 등 행정조치를 행하고 있다. 이는 자연방사능 외 불필요하게 폭로될 필요가 없는 관리 가능한 생활방사능 기준을 관리하겠다는 것이다. 작년 5월 대진침대 회수 등 행정조치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 의원은 "정부부처, 지자체, 보건환경연구원 합동으로 공동주택 전수조사 등을 통해 국민의 생활안전은 물론 정부차원의 라돈프리인증제도를 포함 한 다각적인 라돈관리체계가 시급히 마련되어야 한다"며 "국회차원에서 정부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