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칠승 "국가 R&D성과 개인편취 막는다" 
권칠승 "국가 R&D성과 개인편취 막는다"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09.2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년간 1천339건 개인명의 부적법 등록

[뉴스정론 황두연 기자] 국가연구·개발사업 성과를 정당한 사유 없이 연구책임자, 연구원 등 개인 명의로 부적법 출원·등록하는 사례가 지난 6년간 1,339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

26일  권 의원은 국가연구·개발사업 성과를 정당한 사유 없이 개인이 편취하는 행위를 막고자, 정당한 사유 없이 연구책임자, 연구원 등 개인 명의로 국가연구·개발사업 성과를 특허 출원·등록하지 못하도록 하는  '특허법 일부개정볍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국민 세금이 투입된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성과를, 연구책임자, 연구원 등이 개인 명의로 부적법하게 출원·등록하는 사례가 1.339건 발생하여, 국가로 귀속되어야할 성과를 부당하게 개인이 편취하는 사례가 빈번했다.

최근 다소 감소 추세에 있긴 하지만 지난 6년간 전체 개인명의 특허성과 중 ‘부적법’ 비율이 평균 45%로, 여전히 높은 비율을 유지하고 있다.

현행법상 국가연구·개발사업 성과를 정당한 사유 없이, 연구책임자, 연구원 등 개인 명의로 출원·등록하더라도 이를 사전에 금지할 법적 근거가 없기 때문으로, 이로 인해 국가연구·개발사업 성과 개인 편취가 지속됐다.

이번 개정안은 ▲ 「특허법」상 ‘특허를 받을 수 있는 자’의 예외 요건에 ‘국가연구·개발사업의 성과인 발명에 대하여 자신의 명의로 특허를 받으려는 사람’을 규정하는 한편, ▲ ‘산업통상자원부령으로 정하는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는 제외한다’는 규정을 추가해, 정당한 사유 없이 국가연구·개발 성과를 개인이 편취할 수 없도록 그 근거를 마련했다. 

권 의원은 “정부의 혁신성장과 성공적인 R&D 예산 집행을 위해, 국가연구·개발 성과의 개인 편취는 반드시 개선해야 할 문제”라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국민의 혈세로 진행되는 국가연구·개발 사업의 성과가 온전히 지켜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