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北美실무협상 앞두고 미국행
이도훈 본부장, 北美실무협상 앞두고 미국행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9.19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워싱턴에서 비건 대표와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 예정

[뉴스정론 온라인뉴스팀] 이도흔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과 미국사이의)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나가고 여러 가지 문제에 있어서 실질적인 진전을 가져오려면 서로 유연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19일 이 본부장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하기 위해 미국으로 떠나기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북한이 요구하는 '새로운 계산법'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북한이 대화 재개 의사를 밝힌 시점에서 한미 간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다"며 "(미국이) 어떤 실질적 문제에 대해 북한과 협의할 때 우리가 제공할 수 있는 아이디어는 뭐가 있나 이런 이야기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의 생각이 여러 가지 메시지를 통해서 우리에게 많이 전달되고 있는데, 그것은 잘 검토해서 (미국과) 실질적인 협의를 해볼 생각"이라면서도 이번 출장 기간에 북측과 접촉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20일(현지시간) 오전 워싱턴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날 예정이며, 이 자리에서 이르면 이달 중 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에서 다룰 의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지난 16일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협상 의제로 내세운 '체제안전 보장'과 '제재 해제' 요구에 대한 평가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 본부장은 이달 초 북한을 다녀온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의 최근 면담 결과도 비건 대표와 공유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본부장은 21일까지 워싱턴에 머물며 백악관, 국무부 관계자를 비롯해 싱크탱크 인사들과 만난다.

이후에는 유엔 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으로 이동할 계획이며 이곳에서도 비건 대표와 따로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팀 jr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