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백지화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 백지화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9.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부동의 결정, 오늘 양양군에 통보

[뉴스정론 황두연 기자] 설악산 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백지화됐다.

16일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 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 국립공원 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 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한다"고 밝혔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관광 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양양군이 추진해온 사업이다.

사업추진을 원하는 양양군과 이를 반대하는 시민단체 사이에 찬반논란이 거세지면서 정치권까지 이에 대해 찬반양론이 엇갈렸다.

한편 원주지방환경청은 환경영향평가 협의 내용을 이날 양양군에 통보했다.

온라인뉴스팀 jr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