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오늘 종합상담센터 개소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오늘 종합상담센터 개소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9.10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지자체, 남북교류 구상부터 추진까지 원스톱 지원

[뉴스정론 온라인 뉴스팀] 민간단체와 지방자치단체들이 구상한 남북교류협력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원스톱 지원'하는 종합상담센터가 열렸다.

10일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 있는 협회 사무실에서 '남북교류협력 종합상담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종합상담센터 개소는 7월 24일 통일부와 시·도지사협의회가 지자체 등의 원활한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약'에 따른 것이다.

경험부족이나 번거로운 절차 등으로 교류협력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온 민간단체와 지자체들이 도움을 받게 된다.

센터에서는 남북교류협력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북한주민접촉 ▲북한방문 ▲물품 반출입 ▲수송장비 운행 ▲유엔 대북제재 면제 신청 등의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별 남북교류협력 실무교육도 진행한다.

아울러 남북교역·경협, 사회문화교류, 대북인도지원·개발협력 등 분야별 전문가로 자문단을 구성해 교류협력 특성과 수요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황의덕 남북협회 이사, 전성환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김 장관은 축사에서 "센터를 통해 다양한 교류협력사업들이 새로운 동력을 얻을 뿐만 아니라, 사업간 중복을 방지하고 개별사업의 실효성을 높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이사는 "남북교류협력 추진에 애로를 겪는 사업 주체들이 실질적인 도움과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jrpress@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