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정치연대 "황교안, 함량미달...정치 다시배워야"
대안정치연대 "황교안, 함량미달...정치 다시배워야"
  • 김자인 기자
  • 승인 2019.08.19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정론 김자인 기자] 대안정치연대가 제2의 장외투쟁을 예고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함량미달의 대표 탓에 오히려 집권여당에 대한 비판논점이 흐려진다"며 "정치를 다시 배워야 한다"고 힐난했다.

19일 대안정치연대는 장정숙 수석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거리로 나가겠다는 황교안 대표가 내세우는 명분은 현 정부가 나라를 파괴하고 있기 때문이라는데, 어디 여론이 따라주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제1야당 대표의 어울리지 않는 투사 코스프레가 또 시작될 모양이다"며 "비판도 비판답게 하고, 투쟁도 제1야당답게 하라. 이러니 이 정부가 '야당복'은 있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떠돈다"고 비난했다.

이와함께 "무슨 뜬금없는 구국집회인가. 종말의 사인이라도 보았는가"라며 "대안도 없이 비난이나 퍼붓고, 공포분위기나 조장하는 함량미달의 야당대표 탓에 오히려 무능한 집권여당에 대한 비판논점이 흐려지고 정치 자체가 비웃음을 사게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의 '멘토그룹 부재'도 거론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황대표는 좋은 멘토그룹이라도 만들어 정치를 처음부터 다시 배울 필요가 있다"며 "그리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거액의 보조금을 쓰면서도 당대표를 방치하고 있는 여의도연구원의 책임이 크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자유한국당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자인 기자 truyon@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