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민노총, 국회담장 안 부수고 집회가능"
이원욱 "민노총, 국회담장 안 부수고 집회가능"
  • 황두연 기자
  • 승인 2019.06.2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환 구속, 안타깝지만 엄정한 법집행 결과"

[뉴스정론 황두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에 대해 "국회 담장을 부수지 않고도 합법적인 집회가 가능하다"며 "귀를 열고 상식의 눈으로 노동운동에 임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25일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국민은 불법 행동을 걱정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 부대표는 "민주노총이 7월 18일 총파업 계획을 발표했는데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에 항의하는 성격이 있다"며 "김 위원장의 구속은 안타까운 일이나 누구나 알다시피 사법부의 엄정한 법 집행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 앞 집회에서 차단벽을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계획·주도한 혐의로 지난 21일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됐다.

이 부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민주노총을 노동 주체로 당당히 인정하고, 많은 정부위원회에 참여하는 문도 활짝 열려 있다"며 "들어오지 않고 있는 것은 민주노총이며, 국회 담장을 부수지 않고도 합법적인 집회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구호로만 외친 노동존중을 폐기했다고 얘기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노동존중은 불법에 눈감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사회의 양극화 문제, 중소기업 비정규직 문제, 열악한 노동현장에서 고통받는 노동자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두연 기자 hdy@ku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